비비코엔의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당신! 감사드려요~~
Admin. NewP. Rfr. RepN. SkinE. BBCOEN's CultureM 을에 추가하세요^^ <A HREF="http://www.liketree.net/view/36">한마디:대운하 건설을 반대합니다.</A>
BBCOEN's CultureM (61)
MOVIE (12)
MEDIA & ISSUE (27)
Moonhwa or CULTure (4)
MARkeT & ITem (8)
MY (10)
Daum 블로거뉴스
Indiana is a state in the Unit..
2014 - Helenfgk
Indiana is a state in the Unit..
2014 - Janiceukm
Microsoft, http://timberlandbo..
2012 - timberland hombre
Everyone is so friendly here...
2012 - discount ugg boots
A great, caring Pediatric Dent..
2012 - High Quality Supra Shoes
我去你的网站,有时,我必须提到..
2012 - 생 극장로도
행위 -, 무슨 생산 goood 결과에..
2012 - 보세요.
unfinished...엑스제팬의 발라드..
2011 - 개인적으로 아주좋아했던곡
unfinished...엑스제팬의 발라드..
2011 - 개인적으로 아주좋아했던곡
다음은 종북세력이랑 전라도 사..
2010 - ㅎㅎㅎ
como se llaman las botas tipo..
como se llaman las botas tipo..
Moncler Outlet
Moncler Outlet
botas ugg baratas contrareembo..
botas ugg baratas contrareembo..
moncler outlet
moncler outlet
ugg baratas outlet espa&
ugg baratas outlet espa&
today 0 / total 199,052

web stats tistory candidates.amung.us obama

2008.01.02 01:02

어젯밤, 그러니까 자고 나면 눈썹이 하얗게 샌다는
새해 1월1일의 새벽,
난 여느때처럼 3시까지 잠들지 않고 있었다.
tv를 켜서 돌려보다 kbs에서 'tv문학관 - 외등' 편이
눈에들어오고.. 리모콘의 채널버튼 누르기를 멈췄다.

벌써 저 드라마가 첫방영된 지 2,3년은 족히 됐을 거고
그 후로도 한 해에도 두세번씩 명절이나 휴일때
유독 재방을 많이도 탔었다.




(드라마에서는 '기태영'과 '홍수현'이 각각 남녀 주인공을 맡았다)


책, 그 쉬운 소설 조차도 요즘 잘 읽지 않는 데..
지루한 군대시절에는 소설책 좀 읽었더랬다.
그 중 '외등'은 그때 읽은 책들 중 가장 인상적으로 남아 있는 소설이다.


소설가 '박범신'을 나는 고3 수능 시험을 한달 앞둔 초조한 시점에서
학교앞 서점에서 만났다. 물론 그의 책 말이다.
당시 신문서평에서 우연히 본 '절필 선언 후 돌아온 작가'란 글이 인상적이어서
그 책, '흰소가 끄는 수레'를 손에 들게 된 것 같다.

잘은 모르지만, 80년대 '물의나라''불의나라'등의 대중소설로 인기를 끌다가
그런 대중소설쓰기에 회의를 느꼈는 지 박범신은 90년대초 신문연재를 하다 돌연 절필을 선언했다.
그러다가 97년에 소설집 '흰소가 끄는 수레'로 다시 글쓰기에 복귀했다.
그 후로 활발한 글쓰기를 하며 작년에는 네이버블로그에 소설 '촐라체' 를 연재하는 실험을 하기도 했다.

'흰소가 끄는 수레'에는 절필을 하게된 작가의 어두운 내면의 고뇌와
다시 희망을 찾아 글쓰기로, 현실로 돌아오게되는 과정이 잘 담겨있다.
난 그 책에서 박범신의 깊은 자의식의 세계와 여린 감수성에 크게 매료되었다.
이후 읽은 단편집 '향기로울 우물 이야기'에서는 사회에 대한 비판적 문제의식도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설 '외등'에서는 한국의 어두운 현대사와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이 잘 엮여져 있다.

(이하 줄거리)
여자주인공의 어머니는 정신대를 겪은 충격으로 딸을 학대하고,
남자주인공은 가련하지만 당돌하고 아름다운 여자주인공과 서로 좋아하지만, 암울한 독재시대에 항거하느라 사랑을 제대로 키우지 못한다.
여자주인공은 가련한 운명때문인지 좋아하는 남자를 두고
자신을 스토커처럼 소유하려는, 후에 재벌이 되는 부잣집 아들에게 시집간다.
이제 늙어진 그들.. 재벌가의 며느리로, 정신병원에 홀로 갇혀진 그녀에게 자신의 사랑을 알리려 눈덮인 산중턱에서 머리위 나뭇가지에 전등 하나를 단 채 사내는 그녀가 있는 병실을 바라보며 죽어간다.





애절하고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좋아한다면
이 소설을 적극 권해본다.



<< 대운하 건설 반대 서명에 참여해주세요!!
Google
 
BlogIcon 뒷북소년 | 2008.01.02 22: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외등,,,,외로운 등처럼,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인간을 쓸쓸하게 보는 소설이군요.
BlogIcon BB코엔 | 2008.01.03 14: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현대사회의 인간소외... 이런 이야기는 아닙니다 ㅋ;
BlogIcon 꼬이 | 2008.01.03 01: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거 읽고 많이 울었던 기억이..ㅠ.ㅠ
BlogIcon BB코엔 | 2008.01.03 14: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꼬이님 읽으셨군요...^^
BlogIcon 외등 | 2008.01.04 13:22 | PERMALINK | EDIT/DEL | REPLY
1월1일에 보셧군요 저도 봤엇는데 ㅎㅎ
참 tv문학관에서 소설을 드라마로 만들어주는데 별로 인기가없어서 새벽녘때에만 하는군요 ....
이제곧 hdtv문학관도 해체가된다는 소식도 들려오고 외등이랑 난쏘공 참 재미있게봤는데말이죠..
BlogIcon BB코엔 | 2008.01.04 23: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슬픈 소식이네요;;
난쏘공도 했었군요.. 찾아봐야겠네요^^
방문,댓글 감사드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